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banner

화제의 연재글

명예작가 최신작품

  • [현대로맨스]
  • 시작은 원나잇
  • 남현서
  • 도현과 하룻밤을 보내고 도망치듯 그의 침실을 나온 서하, “아까 그 눈빛이 그렇게 말하는 것 같던데. 나랑 하룻밤 자자고.” 내가 그랬다고? 내 눈빛이 그랬어? “그런 게 아니면 아무 남자에게나 그렇게 색기 흘리면서 쳐다보는 게 취미인 건가?” “그런 거 아니에요.” “나랑 하룻밤 보내고 싶은 거 아냐? 눈빛으로는 그렇게 말하고서 이제 와서 발뺌하는 거야?” 사실, 아까 도현을 볼 때 하룻밤 보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솔직히 말해. 자신을 속이지 말고.” 서하는 입술을 잘근 깨물었다. 주먹을 꼭 말아 쥐고서 말했다. “도현 씨랑…… 한번 자보고 싶어요.” 결국, 그 말이 튀어나오고 말았다. 마음속 어디선가에서 맴돌던 그 말이. 하필이면 도현이 그녀의 직장 상사로 들어오게 되고……, “처음 보는 남자랑 하룻밤 보내고 아침에 함께 눈을 뜨는 거, 당연히 어색하잖아요.” “아침에 같이 눈뜨는 건 어색하고 하룻밤을 보낸 건 어색하지 않은 모양이지?” 뭐라고 대답해 줘야 좋을지 서하는 알 수 없었다. 어서 이 자리를 뜨고 싶었다. 하지만 그 전에 확실하게 해 둘 것이 있었다. “그때 있었던 일 없었던 걸로 하죠.” 도현이 싸늘한 시선으로 그녀의 눈을 마주했다. “그냥 하룻밤 엔조이로 끝내겠다?” “네.” “그럼 성도현을 하룻밤 엔조이 상대로 생각한 건가?” “네.” “그날 만족하지 못했나? 내 그게 그렇게 작은 크기는 아닌데.” 아슬아슬하고 위험한 그들의 관계는 과연?
  • 17분전

연재

최신글

명예작가
일반작가
걸음마작가

나의 선호작가

최신글

더보기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사업자등록번호 : 602-06-37265 통신판매 신고번호 : 제2011-부산서구-666
    대표자 : 이성희 개인정보책임자 : 김지윤
    로망띠끄 출판사 및 도서몰 주소 : 부산 서구 서대신동2가166-1번지 (대영로 27번길 26-8)
    전화번호 : 051-242-8619 (월~금 : 10:00-18:00) 팩스 : 051-256-8619
    Copyright (c) 2002-2017 Romantique. all rights reserved.

    로망띠끄의 모든 글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 romantique romantiq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