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sa 실시간
낡은키보드 30초전
은밀한 방 2분전
dltkdi 2분전
warm 3분전
챙혶쨈 3분전
정은우 3분전
sq 4분전
김아를 4분전
37.2챙짠쨍C 4분전
援대젅  4분전
Ga 5분전
rkdals 6분전
tjgnlfk 8분전
fbehghk 8분전
wt 10분전
enqjsWo 10분전
still 11분전
늦은 11분전
내 사랑 울보 12분전
con't 14분전
시크녀 16분전
梨꾩씠 17분전
내가  17분전
kiha 18분전
jk 19분전
소꿉친구  20분전
현지원 21분전
imyour 21분전
나인 21분전
dhvltm 21분전
장소영 21분전
유혹  22분전
cb 23분전
adamis 23분전
in and 23분전
rndsudmlskaw 24분전
Something on 24분전
다인북스 고양 26분전
이지환 26분전
gh 27분전
洹몃뒗 27분전
筌롫똻 27분전
북풍 27분전
濚욌꼬轅명뀬/ 27분전
13 28분전
鴉뜹릮 30분전
눈꽃 31분전
antjdns 31분전
rnfmad 31분전
로망띠끄 전자책            

마르살라(Marsala)    4,000원 [적립금 80원] | 홍그린 지음 | 로망띠끄 펴냄 | 2019.05.30 |

침대는 하나뿐    3,000원 [적립금 60원] | 이사야(ISAYA) 지음 | 로망띠끄 펴냄 | 2018.06.21 |

[합본] 사랑과 우정사이 (전2권/완결)   6,300원 [적립금 126원] | fsay 지음 | 로망띠끄 펴냄 | 2017.08.24 |
도서 구매시 적립금 (2%> 4%) 즉시 적립 됩니다*북머니,적립금,캐시 구매시 적립대상에서 제외이벤트 기간 : 8월24일~8월26일까지(24:00) “넌 공부를 왜 한다고 생각하냐?”“그건…….”승주는 공부를 왜 하는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단지 남들이 하고...

사랑과 우정사이 2권 (완결)   3,500원 [적립금 70원] | fsay 지음 | 로망띠끄 펴냄 | 2017.08.24 |
“넌 공부를 왜 한다고 생각하냐?”“그건…….”승주는 공부를 왜 하는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단지 남들이 하고 있고, 성적이라는 매개물을 통해 사회에서 우열을 정한다는 사실만 어렴풋이 알고 있었다. 공부를 왜 하는지에 대해선 지금까지 진지하게 생각해 본 적이 한 번도...

로망띠끄 로맨스몰            

SALTY SALTY SALTY (솔티 솔티 솔티) [축! 2쇄증판]   9,000원 [적립금 450원] | 하얀어둠 지음 | 스칼렛로맨스 펴냄 | 2017.01.25 |
해당 도서는 출판사 품절로 새도서가 2017년 2월 9일 재입고 예정입니다. 2017년 1월31일 이후 주문하신 분들은 참고해주십시오. [출판사  이벤트]해당 도서를 구매하시는 회원님들께 초판 한정 책갈피를 드립니다.[소개글]정지안(29세) 살인 미수죄로 6년의 수감 생활을 마치...

Kissable   8,100원 [적립금 405원] | 서민경 지음 | 우신출판사 펴냄 | 2013.10.12 |
“주지현.” “왜?” “너 그때 안 자고 있었지?” “언제?” “보건실에서.” 도대체 왜? 아니, 도대체 왜 그랬을까? 매사 까칠하고 인사조차 받아 주지 않던 하태준이, 도대체 왜 그날 몰래 뽀뽀를 하고 간 걸까? 잘생긴 얼굴에, 탄탄하게 잘빠진 몸매, 좋은 집안 덕분에 모든 여학생의 사...

리허설 REHEARSAL [개정판] - 셰익스피어 시리즈 3   9,900원 [적립금 495원] | 진산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펴냄 | 2012.12.19 |
[『셰익스피어 시리즈』 출간 이벤트] ☞ 마감 2012년 12월 13일부터 2013년 1월 20일까지 (중복 당첨 가능) 1 『셰익스피어 시리즈』 세트 구매 시, 저자 친필 사인본을 보내드립니다. (한정수량 소진 시까지) 2 『셰익스피어 시리즈』 세트 구매 시, 적립금 2,000원을 드립니다. (100명 추첨)...

네버 세이 굿바이 Never say goodbye   8,100원 [적립금 405원] | 이경하 지음 | 조은세상 펴냄 | 2012.02.29 |
“너만 태어나지 않았어도 됐어.\" 어둠이 내리깔린 새벽, 익숙한 목소리가 중얼거렸다. 그 음성은 한 자락 연기처럼 소녀의 숨통을 짓눌렀다. 그 날 이후였다. 천천히, 아주 천천히 저주에 잠식되고 만 것은. 해나는 그렇게 스스로를 저주 속에 가둬버렸다. “너만 있어주면 돼.\" 어릴 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