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합본] 香雪(..류현주 지음
로망띠끄 (07/07)
9,45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香雪(향설) 下..류현주 지음
로망띠끄 (07/07)
3,500원

香雪(향설) 中..류현주 지음
로망띠끄 (07/07)
3,500원

어느날 배달된..류현주 지음
로망띠끄 (04/21)
3,000원

동일 장르 작품

귀여운 요부장소영 지음
로망띠끄 (08/01)
3,500원

늦봄을 앓다이선경 지음
로망띠끄 (08/12)
3,600원

Can’t stop정은환 지음
로망띠끄 (09/22)
3,600원

분야 신간

빨간 맛라별아 지음
로망띠끄 (12/09)
3,600원

파도치는 봄의..이밀리 지음
로망띠끄 (12/09)
5,040원

척하는 연애이나미 지음
로망띠끄 (12/09)
3,800원

가시덫예파란 지음
로망띠끄 (12/09)
3,600원

파도치는 봄의..이밀리 지음
로망띠끄 (12/09)
2,800원

파도치는 봄의..이밀리 지음
로망띠끄 (12/09)
2,800원

[eBook][합본] 香雪(향설) (전3권/완결)

류현주 지음로망띠끄2016.07.07979-11-258-2323-0

미리보기
판매정가 :  10,500
판매가격 :  9,450원
적 립 금 :  189원(2%)
페이지수 :  1468쪽
파일용량 :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6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어느 날 형조판서가 왕에게 가져온 섬뜩한 이야기. 나라 안의 미인들이 사라지고 있음이라.
적막한 어둠 속, 수상한 수레는 어디로 향하는 것인가.
흉흉한 사건은 바람결 따라 소문 되어 흐르게 되고, 민심은 두려움에 빠져든다.



민심을 살피고 사건을 규명하기 위해 세자가 직접 나섰다.
궐 밖을 걷는 그의 걸음 끝에, 그녀가 있었다.
아름답지만 차가운 기녀 도화. 



악인의 손길을 염려하여 찾아들다, 그 여인의 눈빛에 휩쓸렸다. 그 향에 취한다.






-본문 중에서-


희륜의 허벅지가, 가슴이, 그리고 팔이 듬직하게 자신을 보호하고 있었다. 그곳에서 오는 안도감이 난생 처음 말을 탄 도화의 두려움을 차츰 날려주었다. 



“처음 타 본 말이니 그 즐거움을 알아야지. 거닐며 맞는 바람과는 다른 바람일 테니 속도를 내겠다.”

그녀의 몸이 점점 적응하는 것을 느끼며 희륜은 말을 재촉했다. 

빠르게 지나가는 길가의 풍경과, 머리칼을 훔치고 달아나는 바람을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 기방에 뿌리내려 지쳐갔던 그녀에게, 상처만 가득 입은 눈을 한 그녀에게 금일의 바람을 주고 싶었다. 

그 마음을 알았을까……. 그녀는 어느새 그 바람에 취하고 스치는 향에 취하고 감은 눈 위로 아스라이 번지는 풍경의 그림자에 취하여갔다. 

진용으로 향할 때 보았던 들꽃들이 서로 색이 섞여 알록달록하게 흩어졌다. 나무가 꽃이 되고, 꽃이 나무가 되었다. 하늘도, 땅도, 그녀의 시선 끝에서 빠르게 흩어졌다. 

“내가 주는 이 바람이 어떻소, 낭자.”

희륜이 귓가를 간질이며 속삭이듯 장난 섞인 농을 던졌다. 

그 말에, 모든 것이 풍경에서 형체를 잃은 빛 무리로 변해가듯, 그녀 또한 기방의 천한 기녀 도화에서 어린 미홍이로 되돌아갔다. 빛바래 남루하였던 사내아이의 옷이 한순간에 고운 여인의 옷으로 바뀌었다. 그저 밝고 설렘만 가득했던, 귀하고 사랑스러웠던 미홍이 되었다. 그 어린 미홍이가 자라, 정인의 품속에서 따스한 산책을 즐기고 있었다. 

가슴속에서 환희가 차올랐다. 그녀의 입가에서 미소가 차올랐다.

“아름답습니다. 바람이 이토록 아름다워, 들이켠 소녀의 가슴이 따스합니다.”

기대하지도 않았던 뜻밖의 답변에, 그의 얼굴에도 미소가 피어올랐다.

“낭자의 즐거움은 나의 즐거움이기도 하지. 또한 나의 기쁨이오.”

고개를 살며시 숙여 그녀의 귓가에 다시금 속삭였다. 그 속삭임 끝에 그녀의 귀 위쪽, 빛이 넘실대고 있는 머리칼에 가볍게 입을 맞췄다.

그 입맞춤이 바람을 따라 희륜의 향을 전해왔다. 어지럽게 흘러 지나가는 풍경보다도 머릿속이 더욱 어지러웠다. 그의 향이, 그의 온기가, 그의 숨결이 어지럽게 따라다녔다. 정인의 입맞춤이 미홍이의 가슴을 붉게 물들였고, 그 감각을 새기려는 듯 그녀의 눈이 천천히 감겼다.




*목차

제1화 어둠이 짙어, 빛을 밝히나니

제2화 한량이라 옷깃 스치네

제3화 차갑기에 뜨거워라

제4화 이상한 밤, 슬픈 밤손님

제5화 잊었기에 잃었구나

제6화 세월이 서러워 한숨짓네

제7화 꽃은 피고, 꽃은 지고

제8화 봄이 왔기에 눈물 흐르더라

제9화 다쳤기에 아픈 것이지

제10화 사내는 가고, 세자는 남고

제11화 마음이 지는 밤

제12화 바람 불어 꽃물 드나니

제13화 꽃이 되어라

제14화 진창길

제15화 눈길이 얽히고, 마음이 엉키고

제16화 견제와 경계

제17화 어둠에 달빛 스미다

제18화 안도와 불안의 사이

제19화 그날이 아름다워, 그날이 서럽네

제20화 또 다른 흔적

제21화 의심이 지난 자리, 의문이 남다

제22화 금혼령

제23화 투정하지 못하는 여인

제24화 그림자의 정체

제25화 과거와의 조우

제26화 진실을 진심에 담아

제27화 잔가지에도 하늘은 걸쳐있다

제28화 잠들지 않는 밤

제29화 드러나는 전말

제30화 숨겨진 이야기

제31화 이 모든 도탄의 끝

제32화 꽃같이 흐드러지게, 나비같이 훨훨

제33화 겨울 가면, 봄이 오고

제34화 남겨진 이들의 남은 이야기




 

   

*프로필 : 류현주

ryuvely00@naver.com

<어느 날 배달 된 종합선물세트>


총 6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서평은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