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베이비 스캔들..파란필통 지음
로망띠끄 (07/06)
4,00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베이비 스캔들..파란필통 지음
로망띠끄 (07/06)
4,000원

너무 늦어 버..파란필통 지음
로망띠끄 (02/23)
3,500원

재재옥(財在屋..파란필통 지음
로망띠끄 (05/05)
3,000원

동일 장르 작품

로맨스 그 놈줄라이키스 지음
로망띠끄 (06/08)
3,500원

적애 赤愛 2권..김채하 지음
로망띠끄 (12/21)
3,500원

Because you'..해피캣 지음
로망띠끄 (11/28)
3,000원

분야 신간

빨간 맛라별아 지음
로망띠끄 (12/09)
3,600원

파도치는 봄의..이밀리 지음
로망띠끄 (12/09)
5,040원

척하는 연애이나미 지음
로망띠끄 (12/09)
3,800원

가시덫예파란 지음
로망띠끄 (12/09)
3,600원

파도치는 봄의..이밀리 지음
로망띠끄 (12/09)
2,800원

파도치는 봄의..이밀리 지음
로망띠끄 (12/09)
2,800원

[eBook][합본] 재재옥(財在屋)에 부는 바람 (전2권/완결)

파란필통 지음로망띠끄2016.05.05979-11-258-2143-4

미리보기
판매정가 :  6,000
판매가격 :  5,400원
적 립 금 :  108원(2%)
페이지수 :  913쪽
파일용량 :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5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1
810년 한양.
조선 최고의 상가(商家) 재재옥(財在屋)의 대인 윤상만은 당대 최고의 학자 정옥만의 유일한 혈육을 데리고 재재옥에 나타났다. 그녀의 이름은 정가연. 상만은 자신의 둘째 아들 재량의 배필로 일찌감치 그녀를 점찍었다. 일 년 넘게 공을 들여 가연을 재재옥으로 데리고 오는데 성공하였으나 정작 당사자인 재량은 이를 강하게 거부하고 반발한다.

“그리할 순 없습니다. 아기씨는 유서 깊은 양반 댁 여식입니다. 저 같은 농민의 자식과 연이 이어질 분이 아니란 말입니다.”
“못나 빠진 놈. 이미 이 조선 땅에서 반상(班常)이 뒤집어진 지는 오래되었다. 재물이 있으면 상민도 양반이 될 수 있고 재물이 없으면 양반이라 할지라도 상민보다 못한 세상이란 말이다!”


19세기 초 조선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시대의 아픔과 운명적인 사랑에 대한 이야기.




-본문 중에서-


“저는 싫지 않습니다.”
가연의 한마디에 재량의 심장이 순간 뚝 하고 멈춰 섰다. 그녀는 여전히 재량의 이마에 연고를 바르고 있었다. 상처 부위가 그리 넓지 않은 걸로 알고 있는데 무슨 연고를 이리도 오래 바르는 건지, 재량은 살짝 궁금해지려던 참이었다. 
“저는 도련님이 싫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제야 연고를 다 바른 모양이었다. 숨을 들이쉬고 내쉴 때마다 오르락내리락하던 가연의 저고리 고름 부분이 점점 멀어져 갔다. 방금 전까지 지척에 있던 가연이 이제는 그의 맞은편에 자리 잡고 앉았다. 가연의 온기가 멀어지자 재량은 아쉬움을 못내 감추지 못했다. 
그런데 지금 아기씨가 내게 뭐라 하였나. 
방금 전 가연이 한 말이 떠오르자 재량은 갑자기 뒤통수가 거칠게 당겨지는 느낌에 사로잡혔다. 그는 가연에게서 시선을 떼지 않은 채 저도 모르게 마른침을 삼켰다. 
“혼인하지 않겠다 말한 연유는.”
“무엇입니까.”
재량이 다급한 목소리로 물었다. 하지만 곧바로 후회했다. 가연을 재촉하지도 다그치지도 않겠다 그렇게 다짐해 놓고는 또다시 마음이 바빠지고 급해지고 말았다. 재량은 가연의 눈치를 가만 살피며 그녀의 입술만 뚫어져라 바라보았다. 
“그땐 무엇이 저의 진심인지 몰랐습니다.”
가연은 주변에 흩어져 있던 광목천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그런 다음 옥분에게 들고 가서 빨아 오라 일렀다. 옥분은 얼른 천들을 대야에 담아 들고 연주당을 나섰다. 이후 가연은 한동안 말이 없었다. 자신의 등 뒤에서 몰아쳐대는 차가운 한기에 갇혀 재량은 꼼짝도 할 수 없었다. 
“어느 날 느닷없이 제 손에 들어와 버린 청혼서가 전 너무 두려웠습니다. 조금도 예상하지 못한 존재 앞에서 그저 머릿속이 아득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가연이 입을 열었다. 재량은 숨을 잔뜩 죽인 채 그녀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대인 어른의 숨 막히는 다그침도 도련님의 차가운 침묵도, 전 모든 것이 너무 두려웠습니다. 너무 답답했고 어지러웠고, 그리고 혼란스러웠습니다. 그래서.”
“…….”
“죽을 것만 같았습니다. 어딘가로 멀리 달아나야만 살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마치 눈에 보이지 않는 덫에 어서 빨리 걸려 버리라고, 모두가 제 등을 떠밀며 재촉하는 것만 같았습니다. 멋모르고 걸렸다가는 한동안 버둥거리다 결국엔 죽어 버리는 그런 덫에. 그랬는데.”
가연의 목소리는 담담했으며 표정은 평온했다. 재량에 대해 조금의 거리낌도 거부감도 느껴지지 않는 목소리와 표정이었다. 그런데 가연이 한 마디 한 마디 늘어놓을 때마다 재량의 마음은 점점 지옥이 되어 가고 있었다. 
덫이라 하였나. 그녀를 향한 나의 애달픈 연모를 그녀는 덫이라 칭하고 여겼다 하였나. 

목차

제 1 부

제 1 장 : 귀한 손님(1)
제 2 장 : 귀한 손님(2)
제 3 장 : 운명적인 만남(1)
제 4 장 : 운명적인 만남(2)
제 5 장 : 운명적인 만남(3)
제 6 장 : 날카로운 첫인상
제 7 장 : 이지러진 마음
제 8 장 : 살굿빛 홍조
제 9 장 : 소문
제 10 장 : 뜻밖의 인연
제 11 장 : 아픔을 나누다
제 12 장 : 옛 동무
제 13 장 : 장사치의 자격
제 14 장 : 위안
제 15 장 : 장시 구경
제 16 장 : 아픔 그리고 울분
제 17 장 : 초대 받지 않은 손님(1)
제 18 장 : 초대 받지 않은 손님(2)
제 19 장 : 애타는 심정
제 20 장 : 청혼
제 21 장 : 청혼서를 내치다
제 22 장 : 눈물 속에 가려진 진심

제 2 부

제 23 장 : 그리움은 병이 되고
제 24 장 : 아비의 마음
제 25 장 : 연모의 정
제 26 장 : 아픈 연심
제 27 장 : 감춘 상처
제 28 장 : 위험한 서책 
제 29 장 : 의심
제 30 장 : 뜻밖의 사건
제 31 장 : 미친개의 출현
제 32 장 : 악몽의 시간, 그 이후
제 33 장 : 애틋한 시간
제 34 장 : 흔들리는 마음
제 35 장 : 쌍가락지
제 36 장 : 미련을 털고
제 37 장 : 아쉬운 이별
제 38 장 : 마음의 짐을 덜다
제 39 장 : 위험한 순간이 지나고
제 40 장 : 꽃신
제 41 장 : 아직 해야 할 일이 남았다
제 42 장 : 정인
제 43 장 : 혼례 전야
제 44 장 : 혼례, 그 이후
제 45 장 : 재재옥에 부는 새로운 바람

총 5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서평은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