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스폰, 거부할..김소한 지음
이지콘텐츠 (12/07)
4,00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스폰, 거부할..김소한 지음
이지콘텐츠 (12/07)
4,000원

입술 좀 빌려..김소한 지음
이지콘텐츠 (12/04)
3,700원

월하, 정인을..김소한 지음
이지콘텐츠 (03/22)
600원

동일 장르 작품

붉은비서향捿響 지음
로망띠끄 (03/24)
3,500원

[합본] 러브 ..권화록 지음
누보로망 (05/27)
3,000원

[합본] 웨딩돌..김경미 지음
피플앤스토리 (02/10)
3,500원

분야 신간

오더(Order) ..장소영 지음
로망띠끄 (03/06)
300원

허니가 되어줘..반다솜 지음
도서출판 쉼표 (03/06)
2,300원

상사병에 빠진..이브나 지음
이지콘텐츠 (03/06)
3,300원

첫사랑 엔딩강지안 지음
도서출판 선 (03/06)
3,500원

숨은 연애 감..아디라 지음
로망띠끄 (03/06)
1,000원

안타티카 (외..권세연 지음
도서출판 쉼표 (03/06)
2,300원

[eBook]이혼할까요? 1권

김소한 지음이지콘텐츠2021.01.18979-11-91235-23-4

미리보기
판매정가 :  3,500
판매가격 :  3,500원
적 립 금 :  0원(0%)
파일용량 :  755 KByte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0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작품 키워드: 현대물, 동거, 연예인, 권선징악, 첫사랑, 비밀연애, 삼각관계, 계약연애/결혼, 선결혼후연애, 질투, 재벌남, 사이다남, 다정남, 순정남, 동정남, 평범녀, 다정녀, 상처녀, 외유내강, 쾌활발랄녀, 달달물, 로맨틱코미디


[작품 소개]

구 남친의 배신으로 남자 앞에서 말을 더듬는 연애 고자가 된 바리스타 이연희.
어느 날, 인연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었던 톱스타 차지환이 계약 결혼을 제안해 온다.
구청 직원의 실수로 서류상 부부가 되어 있다는 황당한 소식과 함께.

“저와 함께 딱 1년만 결혼 생활을 유지해 주세요. 그 후 협의 이혼을 해 주시면 됩니다.”

지환은 자신에게 집착하는 려우에게 벗어나기 위해서
연희는 금전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1년간의 계약 결혼을 진행하게 되는데…….

“지금부터 내가 하는 말 잘 들어요. 나는 1년 동안 긴 장편 드라마를 찍는다고 생각할 겁니다. 내가 하는 행동, 말 모두 진심이 아니라 연기라는 걸 잊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서로의 목적을 위해 시작한 계약 결혼,
과연 두 사람은 1년간의 계약 결혼을 무사히 마치고 이혼할 수 있을까?


[작가 소개]

김소한
<입술 좀 빌려주세요>, <월하, 정인을 찾다> 외 다수


[본문 중에서]

따뜻한 온기가 지환의 입술을 통해 그대로 전해졌다. 그는 파르르 떨리는 연희의 입술을 할짝거리며 맴돌다가 뜨거운 숨결을 불어넣었다. 연희는 그 뜨거운 숨결에 더는 참지 못하고 입술을 열었다. 그리고 마침내 그의 혀를 받아들였다.
지환의 한 손은 여전히 그녀의 손목을 움켜쥐고, 다른 손으로 그녀의 허리를 강하게 끌어당기며 제게 밀착시켰다. 아무 데도 가지 못하게 하겠다는 것처럼.

적막이 감도는 집 안엔 두 사람의 입술이 부딪치는 소리와 서로를 향해 울려 대는 심장 소리만이 가득했다. 키스가 처음도 아니었고, 지환과의 입맞춤 역시 처음이 아니었음에도 떨리는 것은 막을 길이 없었다. 어딘가에 스피커라도 놓은 듯 쿵쾅거리는 심장 소리가 귓가에 생생했다. 연희는 제 심장이 왼쪽 가슴이 아니라 귓가로 옮겨진 착각마저 들었다.
그러나 그런 생각도 잠시뿐이었다.

능숙한 그의 혀에 어느새 입 안은 점령당하고 정신은 아득해져 이미 이성의 끈을 놓은 지 오래였다. 그저 지환에게 모든 것을 맡기고 그의 리드를 따랐다.
두 사람의 타액을 잔뜩 머금은 혀는 입 안에서 얽히고설키며 서로의 마음까지 주고받았다. 분명 체온과 별 차이가 없을 타액이 입 안에 불을 지피는 것처럼 뜨겁게 느껴졌다.

연희는 주량 이상을 마신 탓에 술이 점점 오르고 있었고, 거칠게 몰아치는 지환 덕분에 머리가 핑 돌 지경이었다. 결국 가빠지는 숨을 참지 못하고 그를 밀어냈다.

“하아…….”

그녀는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지환의 가슴도 빠르게 오르락내리락하고 있었다.
그가 손을 뻗어 연희의 입술을 살며시 닦았다. 그의 입술만큼이나 부드러운 손길이었다. 그러고는 한 번 더 그녀의 입술에 입을 맞췄다.

“오늘은 여기까지.”

여기까지라고 말하는 말투에서는 한없는 아쉬움이 묻어났다.

“그럼 오늘부터 1일인가?”

요즘 애들이나 쓸 법한 말에 연희는 빙긋 웃었다.

“부부로요, 아님 연인으로요?”
“어느 쪽이든. 이연희가 내 것이라는 사실만 변하지 않으면 돼.”




[목차]


[1권]
Chapter 1~6

[2권]
Chapter 1~6

[외전]

총 0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서평은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