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아내의 방강지안 지음
로망띠끄 (03/02)
3,50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오빠 친구 (무..강지안 지음
로맨스토리 (01/16)
3,500원

첫사랑과 열애..강지안 지음
로망띠끄 (10/08)
3,200원

두 번째 신부강지안 지음
로망띠끄 (04/03)
3,500원

동일 장르 작품

다시 하자! 처..제와 지음
로망띠끄 (09/26)
1,500원

돼지가 우물에..비의노래 지음
로망띠끄 (10/29)
3,500원

[합본] 유폐황..금나현 지음
로망베타 (12/13)
4,500원

분야 신간

희수반흔 지음
로망로즈 (11/15)
3,800원

희수 [체험판..반흔 지음
로망로즈 (11/15)
0원

낯선 인연못된냥이 지음
로망띠끄 (11/14)
2,600원

사랑의 조건신정희 지음
로망띠끄 (11/14)
4,000원

추(追) (전3권..신윤희(에드가) 지음
로망띠끄 (11/14)
11,400원

악마 같은 녀..최윤혜 지음
로망띠끄 (11/14)
4,000원

[eBook]치명적인 덫 (전2권/합본)

강지안 지음로망띠끄2019.08.26979-11-258-9234-2

미리보기
판매정가 :  6,000
판매가격 :  5,400원
적 립 금 :  108원(2%)
페이지수 :  782쪽
파일용량 :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16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치명적인 덫 1권 구매하러가기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적립금 이벤트>
* 도서 구매시 적립금 (2% -> 4%) 즉시 적립 됩니다.
* 북머니,적립금,캐시 구매시 적립대상에서 제외
* 기간 : 19년 8월 26일 - 19년 8월 28일



그녀가 그의 앞에 나타난 순간, 알 수 있었다.
그가 삶에 대해 집착하게 할 치명적인 덫이 될 것을.


독고 수, 그는 언제 죽을지 모르는 삶을 살고 있었다. 그런 그의 앞에 서이랑 이 나타났다. 한때 자신의 부하였고 지금 언제 죽을지 모르는 삶을 살게 한 서 상사의 딸이기도 한 그녀가. 

그런데 그녀는 그에게 죽음이 아닌 살고 싶다는 헛된 욕망을 자꾸만 불어넣고 있었다. 치명적인 덫이 될 것이 뻔 한 그녀인데 바보 같이 그는 사랑에 빠지고 말았다.


#소령 # 소위 #군대물 #덫 #산장 #해적


미리보기 


“세영 씨가 대표님한테 반했나 봐요.”
“이런. 무슨 소리인지. 지금 내 꼴을 보고 반할 여자가 어디 있어. 눈이 뒤통수에 달리지 않았다면. 후후.”

그는 온통 흙투성이인 자신의 옷을 보고 웃어 넘겼다. 그러나 그녀는 그의 생각에 동의할 수 없었다. 
주름이 칼처럼 선 제복을 입은 남자 동기나 상급자 속에서 지내온 그녀지만 지금 그처럼 멋있어 보이는 남자를 본 적 없었다. 머리카락에는 나뭇가지가 군데군데 붙어있고 옷은 흙투성이에다 손은 긁혀 피가 맺혀 있었지만 그 어떤 고가의 슈트나 제복을 입은 남자보다 멋있어 보였다. 사람의 생명을 구하느라 자신의 상처쯤은 모른 채 선 그를 보고 멋있다고 생각하지 않을 여자는 없을 것이었다.

“그럴까요? 보통의 여자들은 자신을 구한 남자에게 반하는 법인데…….”
“하하하. 그렇다면 서이랑 소위도 나한테 반했나? 아니잖나. 그러니까 그런 농담 그만하고 야식이나 좀 해 먹자고. 저녁 먹은 것은 이미 다 소화된 것 같으니까.”
“그, 그러죠.”

그가 호탕하게 웃었다. 처음 보는 호탕한 웃음에 그녀는 심장이 두근거리는 것 같았다. 웃은 그의 얼굴은 나이보다 훨씬 젊어 보였다. 36살이나 된 아저씨가 아니라 그녀 또래의 남자쯤으로 보일 정도였다. 그래서 잠시 그녀의 심장이 착각하고 떨렸다. 

“미친…….”
“응?”
“아뇨.”

그녀는 혼잣말을 들킨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아 얼른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말이 안 될 일이었다. 그녀에게 그는 아버지 죽음의 진실을 아는 사람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 그를 찾아온 이유도 그래서였다. 해외 출장이라는 명목 아래 그가 소말리아를 다녀왔다는 것을 알게 된 그녀는 혹시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해 뭔가 알아낼 것이 있나 해서 찾아온 길이었다. 그랬는데 때 아닌 세영의 등장으로 잠시 인명구조를 도왔을 뿐인데 이상한 생각을 하는 자신이 못마땅해서 잔뜩 얼굴을 찌푸린 채 주방으로 향했다. 그가 멋있어 보인다니……. 말이 안 되는 것이었다.

“어디 불편한가? 혹시 어디 다친 건가?”

그가 갑자기 어두워진 그녀의 표정을 놓치지 않고 걱정스러운 듯 물어왔다. 그런 그조차 마음에 들지 않아 그녀는 퉁명스럽게 대답했다.

“퍽도 빨리 물어보네요. 아닙니다. 그냥 배가 생각보다 많이 고프네요.”
“아, 난 또…….”

다행이라는 듯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그 때문에 그녀는 입술을 질끈 깨물었다.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의 모든 것이. 
너무 친절하게 구는 것도, 잘생긴 얼굴도, 그리고 그녀가 오후에 땀을 닦아냈던 이마에 생긴 생채기기까지 모두. 


목차


#[서막]

#제1화. 조난자

#제2화. 다른 침묵

#제3화. 난처한 동행 

#제4화. 다른 부탁

#제5화. 그날의 진실

#제6화. 일상에서의 흔적

#제7화. 또 다른 재회

#제8화. 악몽과 현실사이

#제9화. 돌아온 산장

#제10화. 산장의 하루

#제11화. 동행

#제12화. 알 수 없는 마음

#제13장. 작전 중이지만…….

#제14화. 의구심

#제15화. 또 다른 모습의 그

#제16화. 진짜와 연기 사이

#제17화. 달갑지 않은 재회

#제18화. 사진 한 장의 진실

#제19화. 마주보기

#제20화. 시작

#제21화. 어른이 된 그녀

#제22화. 엉뚱한 만남

#제23화. 치명적인 그녀

#제24화. 신기루 같은 행복

#제25화. 복수의 서막

#제26화. 두 얼굴

#제27화. 완벽한 타인

#제28화. 실종

#제29화. 현실외면

#제30화. 청혼

#제31화. 그에게서 온 소식

#제32화. 입맞춤

#제33화. 각자의 사정

#제34화. 눈 먼 행복

#제35화. 덫

#제36화. 마주하고 선 사람들

#제37화. 이대로 해피엔딩?

#제38화. 사라진 그

#제39화. 아픈 그녀

#제40화. 그냥 이대로라도…….

#제41화. 해피엔딩

#[종막]





켜켜이 쌓여가는 인생이란 시간 속에서도 영원히 어린 소녀의 심장으로 가슴 뛰는 사랑이야기를 쓰고 싶어요.

그 시간만큼은 누군가의 아내가, 누군가의 엄마가 아니어도 되니까요.



총 16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서평은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