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어쩌다 스물 ..주현p 지음
로망띠끄 (07/08)
5,40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어쩌다 스물 ..주현p 지음
로망띠끄 (07/08)
3,000원

어쩌다 스물 ..주현p 지음
로망띠끄 (07/08)
5,400원

동일 장르 작품

바람의 질주 ..정情 지음
로망띠끄 (12/05)
3,500원

[체험판] 특별..지은민(붉은새) 지음
로망로즈 (09/27)
0원

팀장님의 사생..운명지기 지음
로망띠끄 (03/18)
3,500원

분야 신간

낯선 아내육해원 지음
로망띠끄 (10/14)
3,600원

따듯한 날엔 ..호박꽃향기 지음
로망띠끄 (10/14)
4,500원

이혼을 했습니..사랑하는내딸 지음
로망띠끄 (10/14)
3,500원

결혼, 살아 보..휘란투투 지음
로망띠끄 (10/14)
3,500원

따듯한 날엔 ..호박꽃향기 지음
로망띠끄 (10/14)
2,500원

따듯한 날엔 ..호박꽃향기 지음
로망띠끄 (10/14)
2,500원

[eBook]어쩌다 스물 일곱 2권 (완결)

주현p 지음로망띠끄2019.07.08979-11-258-8694-5

미리보기
판매정가 :  3,000
판매가격 :  3,000원
적 립 금 :  60원(2%)
페이지수 :  388쪽
파일용량 :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0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10년 전 사고로 인해 어쩔 수 없이 동거를 하게 된 두 사람.

친구인 줄만 알았는데, 천천히 사랑이 싹트고...

하지만 하나씩 드러나는 은수 아버지의 의문의 사고와 다원 아버지의 악행.

그들의 사랑을 과연 가로 막을 수 있을까?




다원이 말했다.


“손잡아도 돼?”

“어?”


놀란 그녀가 그를 올려다봤다. 다원이 그녀의 답을 듣지 않고 덥석 손을 잡으며 말했다.


“같이 걸으니까. 손잡고 싶어서.”

“야. 나 허락 안 했거든?”

은수가 손을 빼려 하자, 그가 더 힘을 주어 손을 잡고는 말했다.

“손잡으면 포옹하고 싶고. 포옹하면 뽀뽀하고 싶을 거고. 뽀뽀하면 키스하고 싶을 거야. 키스를 하고 나면 그 이상도, 하고 싶을 거고.”

“뭐?”

“근데 아직 네 마음이 안 열렸으니까 손만 잡을게.”

다원이 장난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은수가 헛웃음을 지었다. 네 마음이 열리면 하고 싶은 게 이렇게 많다는 걸 말해 주는 것 같았다. 그러나 꼭 잡은 다원의 커다란 손이 따뜻해서 굳이 빼내지는 않았다. 은수가 말했다.

“나 뭐 하나만 물어봐도 돼?”

“뭔데?”

“나 언제부터 좋아했어?”

“그게 이제야 궁금해?”

“아니, 전부터 궁금하긴 했는데… 그냥, 안 물어봤어.”

그 말에 다원이 피식 웃음을 터트렸다. 안 궁금했으면서 핑계는. 다원이 은수의 손을 더 꽉 잡으며 말했다.

“글쎄, 언젠가부터. 네가 집에 늦게 들어오면 걱정되고. 다른 남자랑 있으면 질투 나고. 최소한 3년은 더 된 거 같다. 여자 친구를 안 사귄 게 엄청 오래되었으니까.”

은수가 남자 친구를 사귀고 있을 당시에도 그는 그녀를 좋아하고 있었다. 기분이 이상했다. 



#현대로맨스 #우정과사랑사이 #친구에서연인으로


[미리보기]


“나랑 먹자.”
“집에서?”
“응.”
“오빠 없어.”
“잘 됐네. 라면 먹고 갈래.”

라면 먹고 갈래, 라는 말은 보통 집 주인이 먼저 묻는 문장이 아니었던가. 은수가 물끄러미 그를 바라보다가 피식 웃음을 터트리곤 말했다.

“라면 없어.”
“사 가면 되지.”
“됐고, 밖에서 먹자.”
“왜? 네 방 구경도 하고 싶은데. 그때 짐 정리할 때 형이 네 방 못 들어가게 해서 얼마나 서운했는데. 보고 싶어, 네 방.”
“내 방 볼 거 없어, 좁고.”
“그래도 볼래.”

얘가 왜 이렇게 고집을 부릴까. 초등학생 아이처럼. 은수가 가만히 그를 바라보자, 그가 말했다.

“간 김에 뽀뽀도 하고.”
“뭐?”

은수가 인상을 살짝 구기자, 그가 손가락으로 그녀의 이마를 톡 치며 말했다.

“키스는 내일부터. 뽀뽀는 할 수 있는 거 아니야?”
“미쳤나 봐.”
“미쳤지. 너한테.”

이런 말도 할 줄 아는 녀석이었구나. 새삼 서다원이라는 남자가 어색하게 느껴졌다. 은수가 코웃음을 치곤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다원은 눈썹을 살짝 구긴 채 그녀를 내려다보다가 곧 입을 열었다.

“좋아, 오늘은 내가 졌다. 그럼 내일 키스하면 되니까. 오늘은 그냥 밖에서 밥 먹자.”
“키스 얘기 좀 그만해.”
“왜? 하고 싶어?”






주현P

글을 막 배우기 시작하는 어린 시절부터 독서를 좋아했고,

10대일 때에는 교과서보다 로맨스소설을 더 많이 봤으며,

지금은 머릿속으로 책을 써 가고 있다.

총 0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서평은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