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하늘 별 땅 별..호박꽃향기 지음
로망띠끄 (01/05)
3,00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미련 남녀호박꽃향기 지음
로망띠끄 (02/21)
3,000원

[그린북] 청룡..호박꽃향기 지음
로망띠끄 (12/08)
3,500원

못 말리는 그..호박꽃향기 지음
로망띠끄 (09/28)
3,800원

동일 장르 작품

뉴욕로맨스늘솔길 지음
로망띠끄 (09/12)
3,000원

인연... 연인기초작업 지음
로망띠끄 (11/12)
3,500원

결국, 사랑....하얀달(智炫) 지음
로망띠끄 (06/13)
3,000원

분야 신간

너의 처음은 ..유수경 지음
로망띠끄 (12/16)
3,000원

안날의 청야담..윤희원(카르틴) 지음
로망띠끄 (12/16)
5,040원

길고양이의 질..워노 지음
로망띠끄 (12/16)
3,800원

핏빛 연심김지영 지음
로망띠끄 (12/16)
3,000원

안날의 청야담..윤희원(카르틴) 지음
로망띠끄 (12/16)
2,800원

안날의 청야담..윤희원(카르틴) 지음
로망띠끄 (12/16)
2,800원

[eBook]청룡의 머리 위에 모란 한 송이 (전2권/합본)

호박꽃향기 지음로망띠끄2018.12.08979-11-258-6910-8

미리보기
판매정가 :  7,000
판매가격 :  6,300원
적 립 금 :  126원(2%)
페이지수 :  737쪽
파일용량 :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0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그린북 91번째 출간 기념 이벤트]

1. 2018년 12월 8일 ~ 12월 9일 구매자에게 300원 적립금 (12월 10일 오후1시 지급)
2. 2018년 12월 8일 ~ 1월 8일 리뷰이벤트 당첨자 10분께 로망캐시 1000 지급



정혼자를 잃은 채 성치 않은 몸으로 강나라에서 쫓겨난 황서후.
겨우 도착한 백화국에서 이어진 인연은 그녀의 위안이 되었다.
하지만 그마저도 궁중 암투에 휘말렸는데…….

‘내가 진소륜을 음해하게 두진 않아!’

스스로 왕세자자리에 물러나야했던 진소륜.
모든 것을 내 줄 듯 굴던 그 남자.
그 온기만이 그녀가 가진 전부인데 그것조차 빼앗아 가야겠다면.
그 남자를 건드린다면 이번만큼은 이 강산을 통째로 부셔버릴 것이다.

모계혈통으로 내려온다는 어떤 저주 같은 예언이 서후를 또다시 핏빛 소용돌이 속으로 끌어당겼다.



[미리보기]

“잘 지내고 있겠습니다. 용맹하게 다녀오소서.”
“그러마. 널 위해서 반드시 승리의 깃발을 가져오마.”

기쁜 말이었다. 그런데 기쁘지가 않다. 피 흘리며 죽어 갈 수많은 병사들과 그들을 지키기 위해 선봉에 서 있을 그의 모습을 떠올리자 한겨울처럼 몸에 한기가 돌았다. 무섭다. 두려웠다. 서후는 그런 기분을 들키고 싶지 않아 무작정 소륜의 품속으로 뛰어들었다. 갑옷을 입어 거대해진 그의 허리를 양팔로 꽉 끌어안고 냉기가 묻어나는 갑옷 위에 얼굴을 묻었다. 떨리는 목소리로 겨우겨우 애절한 한마디만 하였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퉁! 소륜의 심장이 떨어져 내렸다. 두둥! 소륜의 심장이 아주 작게 꿈틀댔다. 쿵쾅! 소륜의 심장이 뛰었다. 쿵쾅쾅쾅! 소륜의 심장은 이제 제 본분을 잃고 미친 듯이 달리기 시작했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그 한마디 말에 소륜은 기뻐서 어지럼증을 느껴야만 했다. 비로소 그녀가 마음을 준 것 같아서 가슴에 있던 심장이 목구멍으로 귓구멍으로 머릿속으로 마구 돌아다니면서 그를 기쁨에 젖어들게 하였다. 이제야 그녀가 마음을 열어 준 것 같아 뛸 듯이 기뻤다. 목이 메어 왔지만 꼭 들려줄 말이 있었다. 소륜은 감격한 음성으로 입을 열었다.

“그래. 기다려라. 내가 올 때까지 여기서, 기다려.”

무사히 돌아오겠다 약속했다. 반드시 돌아올 터이니 자신만 기다리고 있으라고 말했다. 어떠한 일이 있어도 자신을 기다리고 있을 그녀가 있는 이곳으로 반드시 돌아올 것이었다. 한시라도 빨리 돌아오려면 빨리 떠나야만 했다. 소륜은 어깨를 떠는 서후를 품에서 떼어 내고 그녀의 턱을 잡아 자신을 보게끔 들어 올렸다. 그녀의 눈에 자신의 눈을 맞추고는 다정하게 속삭여 주었다.

“아름다운 꽃이 있는 이곳으로 내 반드시 돌아오마. 이제부터 여기는 미화궁이다. 나의 미화가 있는 이곳이 이젠 내가 돌아와야 하는 이유다.”




출간작

못 말리는 그들
수상쩍은 그녀
처음부터
어둠 속을 날아
하늘 별 땅 별
내 운명의 그녀는 운전기사
홀 or 짝
미련 남녀
이장댁 딸 연홍이
구름날개를 달다
그녀와 함께라면
폐월수화-인연 1.2권
암컷, 늑대를 만나다
호랑이랑 말코의 사랑

총 0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서평은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