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합본] 백접비..월하백향 지음
로망띠끄 (07/05)
8,10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루화옥엽 1권월하백향 지음
로망띠끄 (03/26)
3,500원

백접비무(白蝶..월하백향 지음
로망띠끄 (07/05)
4,500원

[합본] 루화옥..월하백향 지음
로망띠끄 (03/26)
6,300원

동일 장르 작품

Lie Lie Lie ..김도경 지음
로망띠끄 (01/01)
3,800원

너에게로 가다..해수을 지음
로망띠끄 (12/31)
3,500원

붉은 매화화니 지음
로망띠끄 (07/13)
3,500원

분야 신간

[이벤트] 이안..모리(mori) 지음
로망띠끄 (07/19)
2,800원

[이벤트] 아임..탐하다 지음
로망띠끄 (07/19)
3,800원

[이벤트] 너를..하나이 지음
로망띠끄 (07/19)
3,500원

[이벤트] [합..은소하 지음
로망띠끄 (07/19)
6,840원

마녀 3권 (완..은소하 지음
로망띠끄 (07/19)
3,800원

마녀 2권은소하 지음
로망띠끄 (07/19)
3,800원

[eBook][합본] 백접비무(白蝶飛舞) (전2권/완결)

월하백향 지음로망띠끄2018.07.05979-11-258-6308-3

미리보기
판매정가 :  9,000
판매가격 :  8,100원
적 립 금 :  162원(2%)
페이지수 :  1690쪽
파일용량 :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5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백접비무(白蝶飛舞) 1권 구매하러가기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 도서 구매시 적립금 (2% -4%) 즉시 적립 됩니다
*북머니,적립금,캐시 구매시 적립대상에서 제외

이벤트 기간 : 7월5일 ~ 7월7일까지(24:00) 


   


백접비무는 루화옥엽의 이후의 이야기입니다.
전작을 읽지 않아도 흐름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구성하였으나,
감상의 수월함을 위해 루화옥엽을 먼저 보시길 감히 추천드립니다.
 
- 월하백향 드림-



두 초상화가 전해진다.

한쪽은 누가 보아도 맹수의 눈매를 가진 폭군을 연상시키는 그림이요,
다른 한쪽은 준엄한 위엄을 떨치고 있는 성군현제의 모습이다.

이리 양 극단을 달리는 초상화의 주인공은 동일 한 사람,
바로 태위제국 2대 황제, 광종이다.


광평 역사상, 후대에 가장 양분된 평을 받고 있는 
태위제국 2대 황제, 광종 휘무제.

그의 일생에 단 한 명 뿐인 여인 소하령.


그들의 어긋난 인연에 관한 숨겨진 이야기.
루화옥엽 그 후. 



[미리보기]


자신을 부르는 소리, 다급한 발자국 소리. 전장의 매캐한 공기 속에서도 갑작스레 끼쳐오는 이질적인 향기는 은월이 익숙한 향이었다. 누군가 자신의 몸을 안아든다.

청유는 자신의 앞을 막는 병사를 베어내고 섬광처럼 도약했다. 순식간에 병사들 머리 위를 넘어선 그는 곧장 쓰러진 은월을 들어 안았다. 쌕쌕 고통에 찬 숨을 몰아쉬는 그녀의 입가는 검붉은 피로 물들어 있었다.

“하아……, 폐하…….”
“그만 말하지마.”

금방이라도 숨이 넘어갈 듯한 그녀를 보는 그의 눈동자가 심하게 흔들리고 있었다. 그녀의 뺨을 감싸 쥐는 손이 덜덜덜 떨리고 있었다. 그의 눈동자에 떠오른 것은 공포. 기백의 군사들 앞에서 혈혈단신 홀로 서 있을 때조차, 일말의 두려움도 없던 남자가 지금은 행여 그녀를 잃을까 무서웠다.

은월을 안은 청유의 팔에 힘이 들어갔다. 
“폐하……. 나를, 나를 놓으세요……. 어차피…… 나를 죽이지는……, 못할…… 쿨럭…….”

힘겹게 한마디 한마디 말하던 은월은 다시금 피를 한 움큼이나 토해냈다. 자신을 안고 있는 채로는 그는 제대로 방어조차 하기 힘들 것이다. 그런 의미를 담아 은월을 자신을 놓으라고 그에게 말하고 있었다. 달려드는 병사의 창을 한 손으로 쳐내고 나서, 그러나 그는 그녀를 더욱 자기 품 안으로 숨기듯 끌어안았을 뿐이다. 

“폐하, 제발…….”

당신의 목숨은 당신 혼자만의 것이 아니다. 황제의 어깨 위에 얼마나 만큼 이들의 생명이 걸려있는 줄 아느냐, 그녀는 그리 말하려고 했다. 그러나 숨을 쉬는 것조차도 폐부를 칼로 도려내듯 극렬한 고통이 밀려오는 통에 은월은 말을 이을 수가 없었다. 

“그대가 죽으면 나도 죽어.”

그녀의 귓가 바로 옆에서 그의 목소리가 울린다.

“그러니, 같이 죽든지 아니면 같이 살아.”



목차


#제1장-꼭꼭 숨어라, 하얀 나비 보일라.
#제2장-제렴, 온화하나 꺼지지 않고 타오를 불꽃처럼.
#제3장-갓 피어나는 양귀비꽃.
#제4장-고요한 바다, 꽃물결을 만나다.
#제5장-눈꽃 풍류의 나라, 동요하다.
#제6장-하얀 나비, 남쪽으로 날고.
#제7장-책략가, 제국을 흔들다.
#제8장-천존설후가왕조, 하얀 나비 가라님의 자손.
#제9장-권후 가, 무뇌지견자. 
#제10장- 항설 속의 가라 천녀. 
#제11장-백접, 스스로 날아들다.
#제12장-황제의 모후. 
#제13장-그대의 자리는 내 곁이다.
#제14장-천수궁의 태상황태후.
#제15장-지붕 아래 요화(妖花).
#제16장-아이 입맛, 철혈 강골 황제
#제17장-운무 속 화재.
#제18장-백접, 덫에 갇히다.
#제19장-몸이 행동하기 전에 먼저 마음을 보라.
#제20장-우연,필연, 그리고 악연.
#제21장-그대가 죽으면 나도 죽는다.
#제22장-휘무제 안의 은령궁
#제23장-누란지위 위의 평화
#제24장-민후, 고요한 바다를 만나다.
#제25장-첩첩수심
#제26장-그 아이, 진정 부황의 아이인가.
#제27장-새로운 후궁.
#제28장-내, 다시 돌아올 곳은 그대의 품일 뿐.
#제29장-소의, 황후를 꿈꾸다.
#제30장-용종을 잉태한 후궁
#제31장-양귀비꽃, 뿌린 대로 거두다.
#제32장-나 좀 봐주시지요, 소하령.
#제33장-은빛의 달은 월광에 취하다. 
#제34장-감히 꾸지 못할 꿈이어라. 
#제35장-독안의 화염. 다시 타오르다.
#제36장-건들지 말아야 할 것을 건드린 죄.
#제37장-그대가 살아야할 이유는 내가 만들어 줄게.
#제38장-비익조는 암수 함께해야 나는 것을.
#제39장-옥이 눈물짓는 물 위에 푸른 버드나무가 슬피 풍류를 즐기다. 
#제40장-외전 1> 한화랑&가율-꽃물결, 율의 꽃비가 되다.
#제41장-외전 2> 終幕(종막)- 그리하여, 그들은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총 5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리뷰는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