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후(逅)또롱(김선경) 지음
로망띠끄 (11/12)
3,00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후(逅)또롱(김선경) 지음
로망띠끄 (11/12)
3,000원

Let it be또롱(김선경) 지음
로망띠끄 (04/09)
3,000원

THE END AND또롱(김선경) 지음
로망띠끄 (09/25)
3,000원

동일 장르 작품

완벽한 신랑감..사랑하는내딸 지음
로망띠끄 (10/19)
3,000원

암투 1권워노 지음
로망띠끄 (08/23)
3,600원

비밀의 방강청은 지음
로망띠끄 (07/22)
3,200원

분야 신간

[이벤트] [그..호박꽃향기 지음
로망띠끄 (05/26)
4,000원

[이벤트] [합..시크 지음
로망로즈 (05/24)
5,760원

[체험판] 악한..시크 지음
로망로즈 (05/24)
0원

[이벤트] 나쁜..날바다라 지음
로망띠끄 (05/24)
3,200원

[이벤트] [합..산골소녀 지음
로망띠끄 (05/24)
5,400원

[이벤트] 오직..루연 지음
로망띠끄 (05/24)
3,500원

[eBook][이벤트] [그린북] 실버라이닝

또롱(김선경) 지음로망띠끄2018.05.12979-11-258-6076-1

판매정가 :  3,500
판매가격 :  3,500원
적 립 금 :  70원(2%)
페이지수 :  471쪽
파일용량 :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17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 전체선택    (총 0권선택  0원)




[그린북 70번째 출간 기념 이벤트]


1. 5월 12일 ~ 5월 13일 구매자에게 300원 적립금 (5월 14일 오후1시 지급)

2. 5월 12일 ~ 6월 12일 1달간 리뷰이벤트 당첨자 10분께 로망캐시 1000 지급







당신은 내게 구름에 감춰진 한 줄기의 햇살과도 같은 존재였어.

언젠가 고개를 내밀고 환하게 날 비춰 줄 따듯한 햇살,

희망과도 같은 존재,

실버라이닝 말이야



[미리보기]


“정유영?”

“누……구시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이 드나들어도 모를 만큼 활짝 열린 문에 넋 나간 얼굴이라, 그 질문 상당히 웃기지 않나?”

이미 난장판이 되어 버린 집에 침입자 하나 더 늘었다고 해서 두려울 것도 겁날 것도 없었다. 지금 유영에겐 타인에 의한 두려움보다 성훈이 없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괴로움이 더 큰 고통이었다.

“어쩌죠? 이미 채권자들이 다녀가서 더 건질 것도 없어 보이는데.”

“글쎄, 내 눈엔 가장 중요한 게 아직 남아 보이는데?”

“중……요한 거라니요?”

모든 것을 체념한 유영의 목소리가 처음으로 떨렸다.

“너, 정유영.”

제 귀를 의심하기도 전 거실을 가로지르는 한 줄기의 가로등 빛으로 두 사람의 시선이 얽혀 들었다. 낯설지 않은 얼굴, 유영은 그제야 흠칫 놀라며 애써 몸을 일으켰다.

“날 알아보는 건가? 아님 이제야 늦은 밤 낯선 방문객의 존재가 두려워진 건가?”

“둘 다.”

“보아하니 집도 곧 비워 줘야 할 것 같은데 내가 도와주지. 본과 4학년이라고? 공부도 계속 하도록 해. 뭐든 필요한 게 있으면 얼마든지 도와주지.”

“훗, 우유 하나에 대한 고마움은 아닐 테죠?”

“물론.”

“원하는 게 뭐죠?”

“아까 말해잖아. 가장 중요하고 소중한 게 아직 남았다고 말이야.”

“알아듣게 말해요.”

“1년. 1년간 내 사람이 되는 것, 그게 내 조건이야. 당신은 1년 후 다시 이 집으로 돌아와 예전처럼 살면 돼. 아, 물론 원한다면 계속 내 곁에 머물러도 좋아.”

“우습군요. 내가 동의할 거라고 생각하나요?”

“이보다 더 좋은 해결책이라도 있나 보지?”

마치 해결사라도 된 것처럼 말하는 그의 제안을 거절할 이유는 없었다. 아니 솔직히 무릎이라도 꿇고 사정이라도 해야 할 만큼 그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했다. 아버지가 손수 지은 집이었다. 어린 시절 부모님과의 추억이 깃든 집이기도 했다. 엄마가 죽고 아빠와 단둘이 살았던 이곳. 아빠마저 떠난 지금 이 집에서 마저 쫓겨나는 건 유영에게 너무 가혹한 일이었다.

“내 사람이 된다는 것에 여자로서의 해야 할 일도 포함되어 있는 건가요?”

“여자로서 해야 할 일?”

“돌려 말하지 말죠, 우리.”

“우리라, 그 말 참 좋군. 그래. 맞아 당신이 상상하는 것. 좀 더 쉽게 말하자면 나와 같은 침대를 써야 하고 그곳에서 섹스를 하고 같이 잠들고 같이 눈을 뜨는 것.”

“표현이 노골적이시네요.”

“돌려 말하지 말라고 한 건 너 같은데?”


목차

프롤로그 
1화 따듯하고도 날카로운 빛 
2화 선의 혹은 악의
3화 온기 
4화 온도의 차이 
5화 무모한 계약 무모한 사랑
6화 미풍 
7화 바람의 언덕 
8화 회오리
9화 태양의 눈물 
10화 SHINE
11화 TRUE LOVE
12화 실버라이닝 
에필로그 


총 17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리뷰는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