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현황 로그아웃
최근본상품
이북신간





도서신간
추천도서

해당작가 대표작

[MD추천] 팀장..란희 지음
로망띠끄 (07/21)
3,000원

해당작가 다른작품

[MD추천] 팀장..란희 지음
로망띠끄 (07/21)
3,000원

네 번째 남편란희 지음
이지컨텐츠 (01/08)
2,500원

파혼할래요?란희 지음
이지컨텐츠 (02/07)
3,300원

동일 장르 작품

달콤한 복종서이얀 지음
로망띠끄 (07/25)
2,300원

30일간의 사정..은혼비 지음
로망띠끄 (09/10)
2,500원

[합본] 사랑한..Suha 지음
로망띠끄 (08/20)
5,400원

분야 신간

[이벤트] 너는..안녕하세요 지음
로망띠끄 (10/15)
2,800원

[이벤트] MEM..미유동 지음
로망띠끄 (10/15)
3,000원

[이벤트] [합..수룡 지음
로망띠끄 (10/15)
6,300원

목신의 오후 ..수룡 지음
로망띠끄 (10/15)
3,500원

목신의 오후 ..수룡 지음
로망띠끄 (10/15)
3,500원

[이벤트] [그..김가엘 지음
로망띠끄 (10/13)
5,400원

[eBook]Game Maker(게임 메이커)

란희 지음로망띠끄2018.02.01979-11-258-5727-3

미리보기
판매정가 :  1,800
판매가격 :  1,800원
적 립 금 :  36원(2%)
페이지수 :  193쪽
파일용량 :  
이용환경 :  PC/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타블렛
독자평점 :   [참여수 5명]
뷰어 설치 및 사용안내
전자책 사이즈 :
  • * 이 상품은 별도의 배송이 필요없는 전자책(E-Book)으로 구매 후 바로 보실
      수 있습니다
  • * 이북도서의 특성상 구매 후 환불이 불가합니다. 구매하시기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이름의 전자책 모음




* 도서 구매시 적립금 (2% -4%) 즉시 적립 됩니다
*북머니,적립금,캐시 구매시 적립대상에서 제외

이벤트 기간 : 2월1일 ~ 2월3일까지(24:00) 











홍콩에서 살인, 접대를 빼놓고 모든 일을 하는 아린은

일한 돈을 받기 위해 리창을 찾아 갔다가 한국에서 온 남자를 만나게 된다.

그는 요즘 상류층에서 즐겨하고 있는 유흥거리인 '게임'을 위해 플레이어를 구하러 온 사람이었는데…….

아린은 그런 남자에게서 익히 알고 있는 도박을 위한 '게임'과 몹시 다른 '게임'을 제안받게 되는데…….




-본문 중에서-



두 눈을 깜박거리던 그녀는 주위를 둘러보고 나서야 살았음을 실감했다. 익숙한 벽지와 천장, 그리고 그가 선물한 사탕들이 그녀를 반겼기 때문이었다.

“아…….”

그녀는 탄식하듯 소리를 토해내고는 정말 죽을 뻔 했다는 사실을 실감했다. 그리고는 미친듯이 허기가 져 기운이 들어가지 않는 몸을 침대 밖으로 꺼낼 수밖에 없었다.

아린은 비적비적 걸음을 옮기면서도, 부엌으로 향하는 건 절대 잊지 않았다. 배고파서 일어났다고 하면 되려나 싶은 그녀는 부엌에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언제나와 같은 풍경에 부엌 문고리를 잡고 가만히 서 있었다.

“어……!”

경민의 놀란 소리가 먼저, 그 다음은 종환의 시선이 그녀를 반겼다. 아린은 종환이 화를 내던 모습을 처음 봤기 때문에 정신을 잃는 와중에도 잊지 않았다.

그가 저를 걱정했나 싶어서 종환을 뚫어져라 보던 그녀는 부엌까지 온 목적을 잊지 않고 말했다.

“배가 고파서…….”

“아, 그럴만도 하죠. 앉으세요. 준비하라고 말하겠습니다.”

경민이 서둘러 음식을 준비하는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경민이 사라진 부엌은 조용하기만 했다. 그녀는 종환의 맞은편에 앉고 나서야 편히 숨 쉴 수 있었다.

그러다 문득 떠오른 기억 하나에 입을 열었다.

“진짜 죽을뻔 했는데……. 그 차로 레이싱 한 덕분에 산거 같아.”

“기억하네.”

“어. 기억하지.”

“그럼 그 약든 와인을 몇잔이나 마신지는 기억하고 있어?”

“아마……. 세잔이였을걸.”

아린은 종환의 아버지라는 회장을 떠올리고는 이겨야겠다는 생각을 더 불태웠다. 그녀를 죽이고 싶어한 사람은 더러 있었다. 의뢰에 따라 그녀는 적이 생기기도 하고, 스토커 취급을 받기도 했으니까.

하지만 이번같은 경우는 처음이었다. 아버지가 아들이 죽기를 바라는 것 같았다.

“잘도 기억하네.”

“기억해야지. 그 회장님 질 나쁘던데. 원래 밥 먹을땐 개도 안건들이는건데.”

“나쁘지. 그러니까 조심해야 한다고 몇 번이고 말한거고.”

“나 몇일이나 잤어?”

아린은 아까 했어야 할 질문을 너무 늦게 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종환은 신경도 안 쓰는 모양이었다.

아마 그녀가 지금 깨어나리라 생각 못한 모양이었다.

“삼일.”

“오, 삼일이나?”

“밥이나 먹어. 그렇게 잘먹는거 삼일이나 못 먹어서 기운 없을테니까. 선생들은 내일부터 오라고 하지.”

“좋아.”

아린은 모처럼 스스로가 기분이 좋다는 자각을 하면서 쾌활하게 웃었다. 그러고는 가볍게 말을 덧붙였다.

“근데 한명 더 붙여줘. 진짜 킬러로. 난 나 하나 몸 건사하는 정도지, 유능한 킬러는 아니거든. 근데 내가 진짜 이기고 싶어졌어. 댁 아버지가 내세운 사람은 꼭 이겨야겠어.”

아린의 말에 종환은 부엌을 벗어나려다 걸음을 멈추고 그녀를 돌아봤다. 그의 시선은 아린의 뒷머리를 향해 있었다. 부엌 문을 열면 바로 보이는 그 잘리에 앉아 그녀는 웃고 있었다.

꼭 이기겠다는 의지를 더 강하게 다진 그녀가 그곳에 있을 뿐이었다.



목차

프롤로그.

1.

2.

3.

4.

5.

6.



          

출간작

[팀장님, 이러시면 안됩니다]

총 5개의 독자서평이 있습니다.
독자 리뷰는 구입하신 분들만 남기실 수 있습니다.